건강한 40대? 고위험군 50대?

 

특별한 위험요인이 없는 40세 이후 성인에서 권장되는 정기 검진은?

 

증상이 없더라도 1년에 1회 이상 단골의사를 방문하여 필요한 진찰과 검사 및 건강증진을 위한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중년 이후 필요한 검진 항목으로는 B형간염 항원과 항체(항체가 양성으로 확인되었다면 불필요), 빈혈검사, 간기능, 당뇨, 콜레스테롤, 소변검사, 대변검사, 흉부 X-선, 위암검사(매 2-3 년에 1회)등이 있으며, 특히 여성에서는 갑상선호르몬, 자궁암검사(매년 1회), 유방암검사(매 2-3 년에 1회), 골다공증검사(갱년기 여성) 등이 추가로 필요하다

 

고위험군에 권장되는 건강진단은?

 

특정 질환에 잘 걸릴 수 있는 고위험군에 해당되는 경우라면 일반인들이 검진 받는 것보다는 정밀한 검사를, 더욱 자주 받아야 한다. 여기서는 대표적인 몇 가지 예를 들어 제시하고 있으나 개개인의 특성에 따라 다양하게 적용되므로 각자의 주치의와 상의해서 결정하는 것이 가장 좋다. 만성 바이러스성 간염(B형 또는 C형), 간경변증, 알콜성 간염 등과 같은 만성간질환 환자는 간암의 위험이 일반인들보다 월등히 높다. 일반적으로 35세부터 간암에 대한 위험이 급격히 증가되기 시작한다. 따라서 만성간질환자에서는 35세부터 3-6개월에 1회씩 혈액을 통한 간암검사나 간초음파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서 간암의 조기발견에 힘써야 한다. 암의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특히 직계 가족 중에 암 환자가 있으면) 일반적으로 본인도 그 암에 걸리 확률이 약간 높아진다. 따라서 이들은 해당되는 암에 대한 검사를 좀 더 일찍 시작하고, 좀 더 자주 시행하여야 한다. 대표적으로 흔한 암 중에는 유방암이 이에 속하며 다른 암들도 약간의 위험증가가 있으므로 주치의와 잘 상의하여 결정해야 한다. 동맥경화의 고위험군으로는 심근경색이나 협심증의 가족력이 있거나,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이 있거나, 흡연하거나 비만한 사람 등이다. 동맥경화의 위험이 높으면 결과적으로 중풍이나 협심증의 발생 비율이 높아진다. 협심증의 경우에는 초기 증상이 있을 때 조기발견하면 심근경색증으로 발전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으므로 선별검사에 좀 더 신중을 기해야하고, 중풍이나 심근경색증은 발병하면 치명적이므로 평소에 동맥경화의 위험요인을 없애는데 주력해야 한다.

 

일부의 사람들만 받아야할 검사들이 있다.

 

어떤 질병에 특히 잘 걸리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사람들을 고위험군이라고 하거나 위험요인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보통 사람들은 잘 안 걸리지만 고위험군에서 발생률이 높은 질환의 경우 모든 사람들이 다 검진을 받을 필요는 없다. 즉, 고위험군에서만 조기발견을 위해 검사를 받으면 된다. 대표적인 예가 간암이다. 간암은 바이러스성 만성간염, 간경화, 알콜성 간질환이 없는 사람들에서는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따라서 간암의 고위험군에 속하는 사람들은 간암에 대한 선별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야 하지만 보통 사람들은 굳이 간암에 대한 검사를 받을 필요가 없다. 따라서 자기 자신이 어떤 질환에 걸릴 위험이 많은지를 알고 있어야 한다. 또, 위험의 정도에 따라서 검사의 시작 연령과 간격이 바뀌기도 한다. 자신의 직계가족 중에 유방암 환자가 있는 경우에는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일반인들보다 높으므로 일반인들보다 일찍 유방암 검진을 시작해서 더 자주 검진을 받아야 한다. 이런 과정 자체가 매우 복잡하고 전문적인 영역이므로 역시 자신을 잘 아는 주치의를 자신의 건강관리자로 두는 것이 가장 좋겠다